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사랑나눔 행복더하기

화순전남대병원 환자들, 잇따라 의료비 후원

작성 : 관리자 [콘텐츠 관리자] / 2022-04-04 13:35

“같은 처지 환자 돕자”

 화순전남대병원 환자들, 잇따라 의료비 후원

화순전남대병원에서 암 치료 중인 환자들이 잇따라 의료비를 후원했다.
<화순전남대병원에서 암 치료 중인 환자들이 잇따라 의료비를 후원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서 치료 중인 암환자가 같은 처지의 또 다른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의료비를 잇따라 후원했다.

  1일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종양내과에서 항암치료 중인 김말례(여·75) 씨는 “자신보다 더 어려운 환자를 도와달라”며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의료비 후원금 1000만원을 지정기탁 했다.
  김씨는 지난해 타병원에서 구강설암 수술을 받고, 올해 3월 화순전남대병원 흉부외과에서 폐의 이차성 악성 신생물이 의심돼 수술을 받았다.
  김씨는 “나도 암으로 힘들고 남편도 암투병을 하다 세상을 떠났다”며 “암환자들에게 연민을 느껴 경제적으로 어려워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환자인 정모(여·37) 씨도 100만원을 지정기탁 했다.
  정씨는 지난해 9월 혈액내과에서 상세불명의 골수이형성 증후군(혈액암) 진단을 받고, 올해 1월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았다. 주기적으로 외래 추적 및 약물치료 중인 정씨는 “조혈모세포 공여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자신과 같은 처지에 있는 환자들에게 용기와 도움을 주고자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용연 화순전남대병원장은 “이들의 뜻을 감사히 받아 후원금을 암환자 의료비로 사용할 방침”이라며 “취약계층 환자들이 어려움을 이겨내는데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객만족도 평가
  • 현재만족도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