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폐렴 확산에 따른 내원객 협조사항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 우리의 희망과 미래가 시작되는 전남대학교 어린이병원
  • 진료일정
  • 예약조회
  • 진료예약
  • 진료과 / 의료진 찾기

CNUH 사랑 나눔, 행복 더하기

더보기

인물포커스

화순전남대병원 윤숙정 교수, EBS ‘명의 스페셜’편 출연
화순전남대병원 윤숙정 교수, EBS ‘명의 스페셜’편 출연  피부암 일종 ‘흑색종’ 진단·치료법 ‘몸 이상신호’…점과 구별법 소개도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피부과 윤숙정 교수>   윤숙정 화순전남대학교병원 교수(피부과)가 의학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명의 스페셜’편을 통해 집중조명된다.   오는 28일 밤9시50분 EBS 1TV에서 방송되는 이날 프로그램은 ‘몸에 생긴 이상신호’라는 주제로,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과 함께 대상포진, 통풍 등의 질환에 관한 진단과 치료법들도 소개된다.   흔하게 있는 점 혹은 사마귀나 상처처럼 보이는 흑색종은 전이와 재발이 잦아, 치료에 어려움이 따르는 질환 중 하나다. 전이 위험성이 큰 만큼, 조기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한데, 흑색종은 누구나 갖고 있는 점과 사마귀처럼 보이는 탓에 조기치료가 쉽지 않다.   표피에 있는 멜라닌 세포가 악성으로 변해서 일어나는 흑색종. 점과 흑색종을 구별하는 방법과 효과적인 치료법에 관해 알아본다.    윤숙정 교수는 한국인 흑색종의 임상적 특징을 처음으로 분석해낸 피부암 분야의 권위자로 손꼽힌다. 한국인 흑색종 환자들을 대상으로 유전자 돌연변이를 찾아낸 것도 윤교수의 주요 업적이다.   지금까지 국내에 120여 편, 국제학술지에 9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국제적 피부암 관련서적을 세계적인 피부암 대가들과 공동집필하기도 했다.   지난 2018년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출판한 ‘피부암의 분류’라는 책에서 말단 흑색종·말단 멜라닌세포성 모반·몽고반점·오타반점 분야의 주집필자로 참여했다.   특히 지난 2018년에는 국내외에 각각 발표한 논문으로 ‘동아학술상’과 ‘현대약품학술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관련분야에서 한 해에 국외와 국내에 발표한 논문으로 최우수상을 동시수상한 것은 국내 최초의 사례다. 지난해 10월에는 EBS ‘명의’ 방송을 통해 전국에 알려지기도 했다.   한편 EBS ‘명의’ 프로그램은 현직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각 분야에서 최고역량을 가진 의사를 선정하고 있다.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의 정성어린 노고와 관련 질병에 대한 정보 등을 보여줘 높은 신뢰도를 갖고 있다.  

더보기

칭찬합시다

소아청소년과 양은미 교수님과 김영민 선생님을 칭찬 합니다.
안녕하세요. 칭찬 게시판에 처음으로 글을 남기게 되어서 어색하네요. 어색함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남기게 된 이유는, 감사하다는 말을 다시 한번 전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저는 14개월 되는 남자쌍둥이 아빠입니다. 지난 2일 부터 5일까지 3박 4일동안 입원하면서 감사하다는 말씀 번번히 드리지 못해 이렇게 게시판에 올립니다.   동네 소아과에서 잡지 못한 혈관을 한 번에 잡아주신 간호사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회진 중에 바쁘실 텐데도 하나 부터 열까지 다 설명해주시고 이해 되지 않는 부분에 대한 답변도 시원스레 해주신 양은미 교수님. 질병에만 관심이 있고 아이들의 눈물엔 관심 없던 다른 병원 선생님들과 비교가 되지 않았습니다. 차분 하면서도 중요한 부분만 요약해서 말씀해 주셔서 처음 입원하는 두려움을 가진 저희 부부와 쌍둥이에게 큰 위안이 되었습니다. 데스크에서 늦은 시간까지 근무 하시면서 아기 환자 한 명, 한 명 이름을 부르시고 친근하게 대해 주신 김영민 선생님. 놓치기 쉬운 부분임에도, 정작 보호자가 들어도 중요할 것 같지 않는 사소한 부분도 재차 설명해주시고 퇴원 하기 전에 한 번 더 확인 해주신 꼼꼼함 부분 감사드립니다. 쌍둥이들을 위에서 보지 않고 눈을 마주치며 눈높이 에서 바라봐 주신 점이 너무 감사가 되네요. 감사 하다는 말은 쉽지만 다시 이렇게 글로 쓰기는 쉽지가 않지만. 그만큼 감사 하다는 마음이 전달 되길 바라겠습니다. 두 분 선생님 포함 전남대학교 어린이병원 모든 스텝 선생님 감사드립니다.  

더보기